The Unafraids

Saturday, November 27, 2021

최근 NYTimes 에 실린 Opinion Column 글 하나가 나의 이야기와 참 비슷했다. 가난한 환경에서 자란 내가 그렇지 않은 나의 [중산층] 아이들을 어떻게 길러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담긴 글이었다.

저자는 가난하게 자라온 자신이 어렸을 때 경험해 보지 못한 많은 경험들 (Birthday Presents, Travel Overseas) 을 경험하고 있는 아이들의 세계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고, 또 자녀들 또한 그렇지 못했던 자신의 세계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.

I don’t know what it’s like to spend so much time unafraid.

나는 나의 아이들이 아무것도 두렵지 않은채 자라는 것이 전체적으로는 좋다. 그렇지만 내가 자라온 환경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그 무엇인가가 이 아이들에게 전해지기 힘들다는 것에 대한 체념같은 것이 있다.

나보다 더 큰 존재가 있다는 것. 그 분이 나를 붙잡고 계시다는 것. <나>라는 사람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는 것. 두려워해야 할 바운더리와 존재가 있다는 것. 아름다운 삶은 혼자 달리는 것이 아니라는 것.

Suffering 과 Struggle 없이 이런 가치들이 그들에게 Imprint 될수 있는가.

subscribable at — https://eungyu.substack.com